2019.06.06 (목)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2℃
  • 서울 19.8℃
  • 대전 18.5℃
  • 흐림대구 24.0℃
  • 울산 21.2℃
  • 광주 17.3℃
  • 부산 20.5℃
  • 흐림고창 17.2℃
  • 흐림제주 26.1℃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동물학대, 인간에 대한 범죄로 발전할 수 있다

KBS1 '시사기획 창-동물학대와 인간' 편 통해 우리 사회 폭력 메커니즘 분석

18세기 영국의 풍자화가 윌리엄 호가스는 작품을 통해 이미 오래전부터 동물학대와 인간상대 범죄의 연관성이 심도 있게 논의돼 왔음을 보여준다. 미국 사회학계와 범죄학계에서는 동물학대 범죄가 반사회 범죄, 즉 사람을 대상으로 한 범죄로 발전할 우려가 있다는 학문적 성과도 있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정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우리 사회는 과연 반려동물 학대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오는 4일 방송되는 KBS1 '시사기획 창-동물학대와 인간' 편에서는 과연 한국사회는 반려동물 학대가 가진 사회적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있는지, 또 현재의 반려동물 문화가 올바르게 진행되고 있는지 함께 생각해본다. 또한 반려동물학대라는 현상을 통해 본 우리 가정과 사회의 폭력 메커니즘을 분석하고 그 실태와 대책을 모색해본다. 

우리나라도 네 집 중 한 집이 반려동물과의 삶을 선택하고 있을 정도로 사회 전체적으로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으며, 그에 따라 산업도 발전 추세에 있다. 그러나 그 이면에는 반려동물에 대한 학대 범죄도 나날이 증가하고 심화하고 있다.  


가정 내에서, 집단 내에서 반려동물 학대가 심화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 사회의 가장 약자인 반려동물에게 가정과 사회에서 응집된 폭력이 집중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취재팀은 우리나라, 그리고 우리나라처럼 산업화를 거치면서 반려동물 문화가 급격히 발전해 온 미국의 사례를 통해 이에 대한 질문을 던져보고 원인과 실태를 보여준다.  

또한 2000년대에 들어 동물학대를 중범죄로 다루기 시작해 지난 2015년에는 미국 네바다주 법원에서 개 7마리를 살해한 범죄자에게 징역 28년형을 선고한 미국 사법부 판단의 사례와 FBI가 인간을 상대로 한 범죄를 조기 예측하기 위해 동물학대 범죄자의 범죄 정보를 데이터 베이스화해 특별히 관리하는 사실 등을 취재했다.

이와 함께 가정 내 동물학대 등이 반복될 경우 특히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 즉 무력감에 의한 또 다른 동물학대 및 사회 범죄화 등의 우려가 있음을 미국의 범죄학자 및 사회학자들의 연구 성과 등을 통해 소개한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오는 4일 밤 10시 KBS1 '시사기획 창-동물학대와 인간' 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