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맑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0.9℃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1.6℃
  • 흐림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3.2℃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1.6℃
  • 맑음강화 23.0℃
  • 구름조금보은 21.7℃
  • 맑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0.9℃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건강/질병

개고기 반대 도심 집회에 “개는 인류의 동반자” VS “개인 취향이자 문화”

초복을 닷새 앞둔 7일 동물보호 단체가 서울 도심에서 불법 개 도살과 식용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동물권단체 카라와 동물자유연대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시민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개 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를 열고 “정부가 불법 개·고양이 도살을 엄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국내법상 반려동물이자 가축이라는 모순된 지위를 가진 개들이 동물 학대를 당하고 있다. 개 도살장에서 연간 100만 마리 이상의 개들이 식용 산업에 짓밟히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개 식용 산업이 빠르게 사양 국면에 접어들어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고 있는데 중앙 정부는 언제까지 구체적인 대책 마련 없이 구경할 것인가. 불법 개 도살 단속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축산법에서 개를 제외하고, 개 식용 종식을 위한 구체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석한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그들은(개 도축업자) 농민이 아니다. (개 식용을) 이 나라에서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 반려동물이었던 아이가 내일 먹는 개가 될 수 있다. 개 식용이 종식되면 이러한 상황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지지 영상 메시지도 공개했다.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은 “개들은 인류와 가장 오래 함께 한 친구이자 동반자다. 개들 덕분에 인류는 먹거리도 얻고 생명도 구할 수 있었다. 먹을 것이 모자란 것도 아닌데 인류와 함께한 파트너를 꼭 먹어야 하냐”고 말했다.



이들은 ‘개 도살장 철폐로 개 식용 종식으로!’가 적힌 현수막 등을 펼치고, ‘개 식용 X’가 적힌 개 모양 풍선을 흔들었다. 참석자들은 △청와대와 중앙정부의 불법 개·고양이 도살 엄단 △축산법에서 개를 제외하겠다는 약속 조속히 이행 △개식용 종식을 위한 구체적 대책 마련 등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 앞까지 행진했다.

하지만 동물단체의 주장에 반대하는 의견도 많다. 이모씨는 관련 뉴스 댓글에서 “먹는 사람: 정상, 안 먹는 사람: 정상, 먹지 말라고 강요하는 사람: 비정상”이라고 썼다. 아이디 ‘L***’ 사용자는 “남이 먹든 말든 명령하지 마라. 개인의 자유와 고유문화를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다른 네티즌 ‘힘**’는 “개는 먹으면 안 되고 닭은 먹어도 되고 세상에 태어나려고 준비 중인 달걀은 왜 먹나요? 생명을 잉태 하는 달걀을 뜨거운 기름 튀김 판에 올려서 아이고 불쌍해. 개는 그래도 세상에 태어나보기나 했지, 달걀은?”이라며 동물단체 주장을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