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6 (토)

  • 맑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2.6℃
  • 흐림서울 26.5℃
  • 맑음대전 23.0℃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1.6℃
  • 맑음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21.1℃
  • 흐림강화 22.6℃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18.5℃
  • 구름조금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17.0℃
  • 맑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건강/질병

“안락사” “약물처치” 폭스테리어 두고 전문가들이 한 말

폭스테리어가 입마개를 하지 않고 집 밖을 나왔다가 35개월 된 여자아이의 허벅지를 물어뜯은 사고를 두고 전문가들이 견주에게 책임이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문제를 일으킨 폭스테리어를 안락사시켜야 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렸다.

‘개통령’으로 알려진 강형욱 동물 훈련사는 3일 유튜브를 통해 사고를 낸 폭스테리어를 안락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형욱은 “이 강아지가 문제를 일으킨 전력이 많다. 이 친구를 풀어두면 앞으로 동네 아이들을 죽이는 경우도 발생할 것이다”라며 “강아지를 뺏어서 못 키우게 해야 한다. 저 친구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문제를 발생시킬 가능성이 크다. 안락사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강형욱은 “안락사가 심하다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다. 하지만 여러분들이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무방비하게 강아지에 물려보면 안락사가 잔인하다는 말이 안 나올 것이다”라며 “강아지를 놓친 사람은 또 놓친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폭스테리어가 공격성이 강한 견종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강형욱은 “영상을 보니 보호자가 없었다면 폭스테리어가 아이를 사냥했을 것 같다. 폭스테리어가 상당히 모습은 귀엽고 똑똑하지만 사냥 본능이 엄청나다”며 “폭스테리어의 공격성은 꺼지지 않는 불같다. 죽을 때까지 훈련해야 공격성이 관리된다. 테리어 종을 키우는 견주는 예쁜 강아지를 생각하지 마시고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고 전했다.



설채현 반려동물 행동 전문가도 4일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이숙이입니다’에 출연해 해당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설채현은 모든 잘못이 견주인 보호자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을 문) 전력이 있었던 강아지에게 입마개를 씌우지 않고, 자유롭게 늘어났다 줄어들 수 있는 그런 줄을 사용한 것 자체가 보호자에게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안락사에 대한 의견은 강형욱과 달리 신중한 입장이었다. 설채현은 “아무리 개라는 동물이지만 그 동물에 대해서 안락사 등의 문제를 결정할 때는 미국에서도 전문가들과 법원 판결까지 가는 경우가 많다”며 “아직까지 우리나라 같은 경우는 그런 과정 자체가 제대로 결정돼 있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안락사 대신 약물치료를 제안했다. 그는 “어딘가 아프거나 호르몬성 질환이 있다거나 아니면 사람들과 같이 정신질환이 있을 때도 그런 공격성을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아직 해 보지 못한 약물적 처치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시 한 아파트 복도에서 35개월 된 여자아이가 같은 아파트 주민이 키우는 12㎏짜리 폭스테리어에게 허벅지를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 아동의 어머니는 “개가 심하게 물어뜯어 애가 바닥으로 내팽개쳐진 상태였다”며 “아이가 바들바들 떨더라”고 전했다.

문제를 일으킨 폭스테리어는 지난 1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학생의 성기를 무는 등 수차례 주민들을 공격한 적 있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폭스테리어 견주에게 입마개를 착용하라고 항의했다. 그러나 지난달에도 입마개를 채우지 않고 복도를 나왔다가 사고가 발생했다.

견주는 입마개를 한 폭스테리어가 불쌍해 잠시 빼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견주는 폭스테리어를 안락사시켜야 한다는 여론에 대해 “내가 잘못한 것은 맞지만 특정 종을 겨냥해 극단적인 주장을 하는 게 옳은 것이냐”며 “안락사시킬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